상세정보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으로 가고 싶었다
미리보기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으로 가고 싶었다

저자
박유현 저
출판사
하모니북(harmonybook)
출판일
2022-11-21
등록일
2023-01-31
파일포맷
EPUB
파일크기
49MB
공급사
예스이십사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웹뷰어 프로그램 수동설치 뷰어프로그램 설치 안내
현황
  • 보유 2
  • 대출 0
  • 예약 0

책소개

“지붕이 없으니 밤하늘의 별을 자주 보게 되고 지붕이 없으니 하루의 온도를 온몸으로 느끼며 시시때때로 옷을 갈아입게 된다. 자연을 막아설 방패막이 없으니 나는 자연에 순응해야 했고 비와 바람, 추위와 배고픔에 맞서 한걸음 한걸음씩 힘겹게 나아간다. 그렇게 나는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에서 ‘혼자’의 개념을 조금씩 알아간다.”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가고 싶은 당신에게
익숙한 환경에서 벗어나 새로움을 발견하고 싶은 꿈은 누구나 가지고 있다. 새로움을 향한 갈증은 저자를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로 이끌었다. 험난했던 구직과 정착, 무모하고 헝그리했던 여행, 그리고 내면과의 대화까지. 뉴질랜드에서 저자가 마주한 1년은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내는 터닝포인트가 된다. 지나온 발자취를 더듬으며 솔직담백하게 풀어낸 이 에세이가 독자들로 하여금 ‘떠남’과 ‘도전’에 대한 불씨를 다시 지필 수 있는 계기로서 일독을 권한다.

나침반이 되어준 사람들
국적과 언어가 다른 사람들이 서로 깊은 관계를 형성할 수 있을까. 워킹홀리데이를 떠나기 전, 저자는 한 가지 의문을 안고 뉴질랜드로 떠난다. 내성적이고 소극적인 성격의 저자는 낯선 장소와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것에 어려움을 느낀다. 하지만 조언과 온정을 서슴치 않고 베푸는 현지 문화에 마음의 문을 열고 뉴질랜드에 조금씩 스며든다. 따뜻한 인정과 길 위에서 만난 수많은 인연들. 이는 저자로 하여금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눈과 인생의 방향을 다시 정립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준다.

헤매이는 젊음 그리고 뉴질랜드
뉴질랜드는 한국으로부터 약 1만 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섬나라이다. 인구는 우리나라의 10분 1이 채 되지 않지만 영토의 크기는 대략 3배 정도 크다. 오클랜드 시티를 제외하고 밤 문화도 없다. 대부분의 가게들은 일찍 문을 닫고 저녁시간이 지나면 길에는 고요한 적막이 흐른다. 치열한 경쟁 속 조급했던 시절과 달리 고즈넉하게 흘러가는 뉴질랜드의 시간은 지쳐있던 저자의 마음을 위로하며 조금의 안식을 가져다준다. 미래에 대한 고민과 막연함 속에서 흘러간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는 젊음이 누릴 수 있는 소박한 특권 중 하나였다.

연관도서 연관도서를 소개해드립니다!
출판사동일
저자동일

    박유현 저자가 집필한 등록된 컨텐츠가 없습니다.

QUICKSERVIC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