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정보
탱크
미리보기

탱크

저자
김희재 저
출판사
한겨레출판
출판일
2023-08-30
등록일
2023-11-24
파일포맷
EPUB
파일크기
40MB
공급사
예스이십사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웹뷰어 프로그램 수동설치 뷰어프로그램 설치 안내
현황
  • 보유 2
  • 대출 0
  • 예약 0

책소개

심사위원 만장일치 선정!

2023년 제28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어떤 믿음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살기 위해 반드시 붙들어야 하는 문제였다”



‘탱크’라는 텅 빈 믿음과

믿지 않고는 살 수 없는 인간적 안간힘에 대하여




심윤경의 『나의 아름다운 정원』, 박민규의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최진영의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장강명의 『표백』, 강화길의 『다른 사람』, 박서련의 『체공녀 강주룡』, 강성봉의 『카지노 베이비』 등 1996년 제정되어 오랜 시간 독자의 사랑을 받아온 한겨레문학상이 스물여덟 번째 수상작 『탱크』를 출간한다. 총 229편의 경쟁작을 뚫고 당선된 『탱크』는 심사위원 이견 없이 만장일치로 선정되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영화, 드라마의‘음향기술자’이자 별도의 창작 지도를 받아본 적 없는 작가는 첫 장편소설로 이번 한겨레문학상을 거머쥐었다. 심사를 맡은 이기호 소설가는 “허풍이나 과장에 기댈 것도 없이, 이 작품은 근 몇 년간 내가 만나본 이 땅의 수많은 장편소설 공모전 수상작 중 가장 완성도 높은 작품이었다”라고 평했고, 김금희 소설가는 “신인 작가의 첫 장편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르고 흡인력 있게 진격하는 소설”이라 격찬했다.



제목 ‘탱크’는 밀폐저장형 구조물의 의미로, 찾는 이 없고 소슬한 마을 야산에 덩그러니 놓인 텅 빈 컨테이너를 가리킨다. ‘믿고 기도하여 결국 가장 좋은 것이 내게 온다’라는 기적의 체험을 위해 마련된 5평 남짓의 기도실. 그러던 어느 날 탱크로 가는 임도 입구 ‘신성한 구역’ 근처에서 큰 산불이 발생하고, 화마에 휩싸인 탱크 안에서 한 남자가 죽는다. 자신이 꿈꾸던 미래가 찾아오기를 누구보다 진실로 믿고 기도하던 그는 왜 죽었을까? 왜 죽어야만 했을까?



『탱크』는 교주도 교리도 없이 오직 공간만 존재하는 ‘자율적 기도 시스템’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사회에 대한 믿음이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워진” 시대, 자기성찰에 중독된 시대의 병통과 하루하루 살아남기 위해 애써야 하는 개인의 안간힘을 담아냈다. 서영인 문학평론가는 오늘날엔 더더욱 “물과 공기를 담아 가두는 탱크처럼, 우리의 마음과 생각을 머물게 하는” 소설이 필요하다며, 『탱크』가 “이런 시대를 사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아주 공들여 듣고, 쓰고” 있음을 강조했다. 더하여 강화길 소설가가 호평한 “인물을 향한 애정 어린 시선, 안정적 문장과 호흡, 소설을 이끄는 특유의 분위기와 이야기 장악력”은 김희재 작가의 “쓰는 미래”를 더욱 믿음직스럽게 만든다.



도선은 맑은 공기를 힘껏 들이마셨다. 그리고 기차에서 내릴 때마다 그랬듯이 습관처럼 엽서 속 기도문을 읊기 시작했다.



모든 것은 안에서 시작되었다.

최초의 감정, 최초의 자아, 최초의 세계.

그중 오직 최초의 꿈만이 우리 세계의 바깥에 미래를 펼쳐놓았다.

이제 이곳에서 우리는 꿈의 미래를 안으로 끌어온다.

믿고 기도하여 결국 가장 좋은 것이 내게 온다. _11쪽



QUICKSERVIC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