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다이어트를 그만두었다


다이어트를 그만두었다

<박이슬(치도)> 저 | 비타북스(VITABOOKS)

출간일
2020-09-16
파일형태
ePub
용량
25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외모지상주의 사회에 날리는 유쾌하고 도발적인 한방!

국내 1호 내추럴 사이즈 모델 ‘치도’, 나답게 살 용기를 선포하다



활발한 성격과 다재다능한 끼를 가졌지만 통통한 몸이 불만인 ‘치도(박이슬)’. 천진난만했던 어린 시절, 이웃 어른에게 “안 본 사이에 살쪘다”는 말을 듣고 다이어트 지옥이 시작됐다. 당시 나이는 고작 11살. 이후 예쁘고 날씬한 여자들을 부러워하며 의기소침한 모습으로 살아야 했다.



이 책은 저자가 다이어트를 그만둔 후 나다움을 되찾고 내추럴 사이즈 모델, 패션 유튜버로 위풍당당하게 살아가는 과정을 담은 성장 기록이다. 책에서 저자는 통통해져서 받은 마음의 상처, 살 빼고 느낀 달콤함, 다이어트 강박과 식이장애를 겪고 피폐해진 삶, 그 모든 경험에서 얻은 ‘보디 포지티브(body positive)’라는 깨달음을 진솔하게 이야기한다. 무겁고 진지할 수 있는 ‘외모 지상주의’ ‘여성의 몸’이라는 주제를 유쾌하고 발랄하게 풀어냈다. 저자의 이야기는 유튜브 누적 조회수 1000만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또한 KBS, SBS, YTN, 채널A, 코리아타임스, BBC News 코리아 등 국내 언론과 미국 AP통신,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다수 외신에서 보도되며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저자는 자신의 몸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자고 말한다. 보디 포지티브, 즉 ‘나답게 편하게 살자’이다. 이는 자신의 모습을 부정하거나 미워하지 않는 것부터 시작한다. 또한 자신이 원치 않는 것을 그만두는 용기를 낼 때 비로소 나답게, 자연스럽게, 편하게 살 수 있다고 말한다.



저자소개

세상에서 제일가는 외모 지상주의자였다. 어디에 가든 그곳에서 누가 제일 예쁜지, 자신은 몇 번째로 괜찮은지 순위를 매겼다. 지구촌에는 예쁜 여자가 너무 많으니 한국에서라도 예쁜 여자 축에 들자며 자신을 조이고 굶고 운동했다. 다이어트 성공을 목표로 대학을 휴학했을 정도로 아름다워지기 위해 엄청난 열정을 불태웠었다.
그러나 현재는 다이어트를 그만둔 상태. 다이어터 대신 ‘N잡러’로 야망 넘치게 살고 있다. 국내 1호 내추럴 사이즈(66~77 사이) 모델, 구독자 15만 명을 지닌 패션 유튜버, 보디 포지티브 운동가, 작가, 강연가, 렌털 스튜디오 사장 등 앞으로도 멋진 꿈을 이루며 위풍당당하게 살아갈 계획이다.
한양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사회학과를 전공했다. 사회학도답게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하고 싶은 말을 쏟아내며 콘텐츠로 승화시키고 있다. 그런 모습을 보고 친구들은 사회학과 티 좀 내지 말라며 혀를 내두르곤 한다.

목차

프롤로그_ 지금 이 순간에도 다이어트를 하고 있을 누군가에게

1장. 이 몸무게로 사는 한 행복할 수 없어
‘안 본 사이에 살쪘다’는 말을 들었다
비겁한 열등감의 역사
예쁜 옷, 유행하는 옷, 나도 입고 싶어
목표는 몸무게 48kg
대학 가면 정말 살 빠지나요?
연애하면 예뻐진다는 말에 대하여

2장. 예뻐지고 날씬해지고 싶었다
인생을 건 마지막 다이어트
개강 여신 되기 프로젝트
험난한 다이어트 독학의 길 (1)
험난한 다이어트 독학의 길 (2)
퍽퍽한 닭가슴살과 구역질나는 셰이크
내일 덜 먹거나 굶으면 되니까
야 박이슬, 너 맞아? 왜 이렇게 예뻐졌어!
식사 시간은 살찌는 시간이었다
먹기 위해 토하던 날들

3장. 다이어트를 그만두었다
살 빼지 않고 살아갈 용기
나는 무엇이 두려웠을까?
나는 왜 식욕을 미워했을까?
‘무엇을’보다 ‘어떻게’ 먹을지에 대하여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 걸까?
어쩌다 히말라야 트레킹
운동 따위는 평생 안 한다고 단언했는데
너같이 마른 애가 다이어트를 한다고?

4장. 이제야 나답게 살기 시작했다
다이어트에 실패한 ‘루저의 변명’이라니
살을 더 찌워서 오라고요?!
국내 1호 내추럴 사이즈 모델의 탄생
입고 싶은 옷을 그냥 입기로 했다
사이즈 차별 없는 패션쇼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두려움과 마주하다

에필로그_ 내 몸이 가장 편안한 몸무게로 사는 삶에 대하여
부록_ ‘보디 포지티브’ 내 몸을 사랑하는 방법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